의협 청와대 앞 철야농성
의협 청와대 앞 철야농성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집행부 임원 등이 30일 청와대 앞에서 철야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부터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강화 정책 및 불합리한 저수가정책의 변경을 요구했다.

최 회장은 "문재인 케어로 건강보험 재정은 적자이고, 대형병원 쏠림현상탓에 동네 병의원은 붕괴돼 의료공급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정책 실패를 고백하고 최선의 의료제도 구축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최근 보건복지부 밝힌 내년 예산안에 국고지원금을 늘렸지만 그마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치우칠 것이라며 의심하고 있다.

이들은 △문재인케어 전면적 변경과 사회적 논의체 구성 △국고지원 정상화를 위한 건강보험법 개정 △최선의 진료환경 구축에 국고지원금 투입 △국가예산에 의료재정 대폭 확대 등을 요구하고, 최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모두 노상에서 본격적인 철야농성을 들어갔다. 

최 회장은 "담주에는 세종시 복지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라면서 "이같은 요구를 외면하고 의료계에 맞선다면 중대한 결심을 늦추지 않고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 대변인에 따르면 중대한 결심이란 총파업을 비롯한 모든 대정부 투쟁 행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