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C형간염치료제 3종에 '중증 간손상 위험'경고
만성C형간염치료제 3종에 '중증 간손상 위험'경고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9.08.3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C형간염치료제 마비렛과 제파티어, 보세비 등 3개 약물에 간부전과 사망위험 경고가 나왔다.

미식품의약국(FDA)은 28일(현지시간) 3개 약물로 인한 간기능 악화 63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부분은 중등도~중증의 간손상을 입었으며, 일부는 간부전과 사망으로 이어졌다.

미FDA는 간기능부전 징후와 증상이 나타나거나 임상적 증상을 보인 환자에게는 이들 약물의 투여를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간손상이 없거나 가벼운 간손상이 있는 환자에게는 약물 정보대로 처방할 것을 권고했다. 

마비렛(글레카프레비르/피브렌타스비르)은 애브비가, 제타피어(엘바스비르/그라조프레비르)는 MSD가, 보세비(소포스부비르/벨파타스비르/복실라프레비르)는 길리어드사에서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