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배양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올해 첫 출하
세포배양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올해 첫 출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3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국내 500만 도즈 공급
사진은 본문내용과 무관
사진은 본문내용과 무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가 올해 첫 물량을 출하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30일 스카이셀플루 시판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국가출하승인을 받고 경북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에서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갔다.

회사에 따르면 내달부터 전국 병의원에 공급되며 올 연말과 내년 초에 공급될 물량은 약 500만 도즈(1회 접종량)이다.

스카이셀플루는 국내 유일 세포배양 독감백신으로 최첨단 무균 배양기를 통해 생산돼 항생제나 보존제의 투여가 불필요하다. 

또한 계란 알레르기가 있어도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존 유정란 백신 대비 생산 기간이 짧고 효율이 우수해 신종플루와 같은 독감 대유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최근 국내외 연구에 따르면 세포배양 독감백신이 유정란배양 백신에 비해 배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 변이 가능성이 낮아 예방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미FDA(식품의약국)와 CDC(질병관리본부)가 2017-2018 시즌 독감백신의 상대적 효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세포배양 4가 독감백신은 유정란 4가 독감백신보다 11% 높았다. 

WHO(세계보건기구)가 지난해 2월 실제 유행하는 A형 H3N2 독감 바이러스와 배양된 백신 바이러스를 비교한 조사에서도 세포배양 바이러스는 91%, 유정란배양 바이러스는 44%의 일치율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