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범위라도 공복혈당 높으면 췌장암 위험 증가
정상범위라도 공복혈당 높으면 췌장암 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당이 정상 범위라도 공복혈당이 높으면 췌장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박철영, 구동회 교수팀은 국가건강검진(2009~2013년) 데이터를 이용해 공복혈당과 췌장암 위험의 관련성을 분석해 임상내분비대사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 발표했다.

췌장은 신체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과 글루카곤의 분비한다. 지금까지는 당뇨병과 췌장의 상관성 연구는 많았지만 이번에는 당뇨병 전 단계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는 2,280만명. 연구팀은 이들을 공복혈당 수치에 따라 낮은군(90mg/dL 미만), 높은군(90~99mg/dL), 전 당뇨병수준군(100~109mg/dl), 당뇨병 전 단계군(110~125mg/dl), 당뇨병군(126mg/dL 이상), 당뇨병약 복용군으로 나누었다.

이들의 췌장암 발생률을  5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낮은군에서 32명, 높은군에서 41명, 전 당뇨병 수준군 50명, 당뇨병 전담계군 64명, 당뇨병군 75명, 당뇨약복용군에서 121명으로 나타났다. 당뇨병환자 뿐만 아니라 정상범위라도 공복혈당이 높으면 췌장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 것이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혈당의 조기진단과 식생활 조절을 통한 혈당 관리가 췌장암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의미도 된다"고 설명했다. 구 교수는 "혈당조절과 췌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고지방식 음식을 피하고 운동을 통한 체중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교수팀은 혈당 조절이 췌장암의 발생을 낮출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전향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