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학회 "조국 후보자 딸 제1저자 등재 의심"
대한의학회 "조국 후보자 딸 제1저자 등재 의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22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학회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대한병리학회지에 게재된 논문의 제1저자 등재에 대해 진실 규명과 함께 재발 방지를 권고했다.

의학회는 2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지난 수 일간 의학 연구 윤리에 관한 문제로 혼란과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의학회는 '논문작성에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람이 제1저자가 된다'는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 규정에 근거해 볼 때 조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 등재된게 기준에 합당한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제1저자의 소속 표기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라는 점에 대해서도 "해당 연구 수행기관과 저자의 현 실제 소속기관을 동시에 명시하는 방법과 차이가 있다"며 부적절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저자의 등재 순서는 논문의 책임저자의 결정인 만큼 그 원칙에 대해서는 단국대와 병리학회의 규명이 필요하다고도 설명했다.

또한 권위있는 학술지로서 논문에 참여한 저자들의 실제 역할을 정확히 파악하고,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기록의 진위도 확인해 후속 조치토록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