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층도 안심못하는 오십견...보존치료· 내시경술로 충분
젊은 층도 안심못하는 오십견...보존치료· 내시경술로 충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8.1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년층이 가장 흔하게 겪는 통증 중 하나는 바로 어깨통증이다. 

노화에 의한 현상인 만큼, 자연스러운 증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자칫 오십견일 수도 있는 만큼, 병원을 찾아 적절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오십견은 만성 어깨관절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흔한 질환 중 하나다. 50대 이후부터 많이 나타나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어깨 관절 주변 조직에 염증이 발생하고 유착이 생겨 어깨를 돌리거나 들어 올리는 등 일상적인 운동 제한 및 통증을 유발하며 의학적으로는 ‘유착성낭관절염’이 정식 명칭이다.

주요 증상은 특별한 외상 없이 어깨 쪽에 통증이 시작되고 관절 운동에 제한이 나타난다. 또 일상적인 행동이 아닌 편히 누워 있는 자세에서도 통증이나 불편감이 심하기 때문에 수면을 제대로 취하지 못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게 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노화 이외에 반복적인 어깨 움직임, 운동 부족, 다른 어깨 질환 방치 등으로 인해 20~40대까지 비교적 젊은 층의 오십견 발병률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 만큼, 관련 증상이 나타난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아 진단 및 치료를 받아봐야 한다. 

오십견 치료는 일차적으로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함과 동시에 악화를 막아주는 형태로 진행된다. 

다만, 이 같은 치료로도 별다른 효과가 없거나 이미 증상이 심각해 불편함을 겪고 있다면 어깨 관절 내시경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어깨 관절 내시경 수술은 1cm 미만의 최소 절개를 한 뒤 관절에 내시경을 넣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내시경을 통해 관절 내부를 직접 살펴보며 빠른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수술 장면을 녹화할 수 있고 내시경으로 보면서 마모되고 소실돼 생겨난 군뼈나 상한 조직을 즉각 깎고 다듬으며 수술도 가능하다. 

창원제일종힙병원 정형외과 원호연 부장[사진]은 “오십견은 어깨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최근 젊은 층에서도 발생 빈도가 늘고 있다”면서,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보존 치료만으로도 개선이 가능한 것은 물론 어깨관절 내시경을 통해 충분한 치료가 가능하므로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길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