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게 안보이는 고도난시에는 '안내렌즈삽입술'
가까운게 안보이는 고도난시에는 '안내렌즈삽입술'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8.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력이 좋지 않으면 안경이나 렌즈 착용으로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겪는 경우가 많다. 특히 요즘같이 무더운 여름철에는 안경은 물론 렌즈도 착용과 관리가 불편한게 사실이다.

그렇다보니 방학이나 여름휴가 기간을 이용해 시력교정술을 계획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인 시력교정술로는 라식과 라섹이 있다. 라식은 각막에 절편을 만들어 각막을 깎은 뒤 다시 절편을 덮어주는 방식이다. 라섹은 각막 상피를 벗겨낸 뒤 각막을 절삭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하자만 대표적인 시력교정술로 꼽히는 라식과 라섹이라도 아무나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고도근시이거나 각막 두께가 얇은 경우 각막을 깎아내는 양이 많아져 수술 후 각막이 눈 내부 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퍼지는 각막확장증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서다.

최근에는 이렇게 고도근시나 각막 두께를 얇은 환자도 시력교정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바로 안내렌즈삽입술 덕분이다. 안내렌즈삽입술은 각막을 거의 깎지 않고 렌즈를 넣어서 시력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각막을 거의 깎지 않는 만큼 각막 관련 부작용은 거의 없으며, 시력저하 없이 반영구적으로 선명한 시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강남서울밝은안과의원 박혜영 원장[사진]에 따르면 안내삽입수술은 홍채 앞에 렌즈를 삽입하는 ‘홍채지지형렌즈’와 홍채 뒤에 삽입하는 ‘후방삽입렌즈’로 뉜다.

박 원장은 “어떤 방식을 선택할지는 수술 전 정밀검사로 눈 상태를 체크해 결정하는게 좋다”고 설명한다.

안내렌즈삽입술은 삽입한 렌즈를 제거하면 수술 전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라식과 라섹 은 레이저로 각막을 절삭하기 때문에 한번 수술하면 되돌릴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안구건조증이나 각막 돌출증 등의 부작용이 적은데다 안정적인 시력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도 안내렌즈삽입술의 장점이다.

박 원장은 “각막 절삭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면 안내렌즈삽입술을 고려해볼만 하다”며 “수술을 결정하고 안과를 선택할 때에는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경험 등과 안전성을 먼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