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 척추종양수술 출혈량 색전술로 감소
전이 척추종양수술 출혈량 색전술로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과다혈관성 종양 원인에도 효과 확인 
혈관조영술 덕분 신경학적 손상도 억제

비(非)과다혈관성 종양으로 인한 척추종양을 수술할 때 색전술을 먼저 하면 출혈량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색전술이란 암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화학물질로 차단하는 방법이다.

신장암이나 갑상선암이 전이된 척추종양 수술은 특성상 출혈량이 많아 과다혈관성종양으로 분류돼 수술 전 색전술을 먼저하는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비과다혈관성 종양으로 인한 전이성 척추종양일 경우 색전술이 출혈을 줄이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거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김상일 교수, 박형열 임상강사 연구팀은 비과다혈관성 종양으로 인한 전이 척추종양수술환자를 대상으로 색전술 선 실시와 출혈량의 관련성을 분석해  대한신경외과학회지(JKNS)에 발표했다.

대상자는 원발암이 비과다혈관성 종양이면서 전이성 척추종양 환자79명. 원발암 종류는 폐암(30명), 간암(14명), 위암(9명), 기타암(26명)이었다.

색전술군(36명)과 비색전술군(43)명으로 나누고 수술 중 출혈량과 수술 후 수혈량을 비교한 결과,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다만  종양을 크게 절제하는 추체제거술에서는 색전술군의 출혈량과 수혈량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적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색전술이 마비 등 신경학적 손상을 줄여주는 효과도 확인됐다. 색전술하기 위해 실시하는 혈관조영술로 혈액을 공급하는 주혈관의 위치를 파악해 보존한 덕분이다.

김영훈 교수는 “최근 색전술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색전술이 가능한 범위가 넓어지고 그 결과도 우수하며, 비과다혈관성 종양이라도 환자의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기 위해 전이성 척추종양 수술 전 혈관조영술과 색전술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