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 복지부 의료질평가서 빅5병원과 함께 최고등급
순천향대서울, 복지부 의료질평가서 빅5병원과 함께 최고등급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02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안전·의료전달체계·공공성 영역 전국 7위

순천향대서울병원이 보건복지부 의료질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았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2일 전국 337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복지부 2019 의료질평가에서 최고등급인 1-가 등급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최고등급을 받은 영역은 △의료질과 환자안전 △의료전달체계 △공공성 평가 영역으로, 의료기관 상위 2%에 해당하는 7곳이 이 등급을 받았다.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그동안 유방암, 위암 등 주요 암 질환 평가에서 1등급, 중증질환자 및 희귀난치질환자의 구성비가 월등히 높다고 평가됐다. 

경증질환자는 회송을 잘하는 병원, 간호등급 1등급, 3년 이상 경력 간호사의 비율을 높게 유지하는 등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특히 2018년 8월부터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였다.

2016년에 시작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현재 222병상으로 확대 운영 중이며 환자 안전을 위해 올 초부터 전 병동에 스프링클러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있다. 

한편 순천향대서울병원은 복지부의 지역응급의료기관평가에서 지난해 1등급을 받은데 이어 올해에는 지역응급의료센터 A등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