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방세동 치료 후 뇌기능 향상
심방세동 치료 후 뇌기능 향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극도자절제술이 약물치료보다 우수
단기 기억력 · 어휘력 분야 특히 효과적
1년 후 인지장애 발생률 2배 차이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심방세동환자는 뇌기능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극도자절제술이란 심장 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부위를 찾아 고주파 전류로 절제하는 수술법이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박희남·김태훈·진무년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 김어수 교수는 국내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심방세동 치료와 치매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심장협회가 발간하는 '순환:부정맥 및 전기생리학지(Circulation:Arrhythmia and Electrophysiology)에 발표했다.

해외연구에 따르면 심방세동은 뇌졸중 발생 위험을 5배나 높이며, 치매도 유발할 수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심방세동으로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308명과 약물치료환자 50명.

이들에게 치료 전과 치료 3개월 후, 1년 후 등 총 3회에 걸쳐 몬트리올 인지기능 검사(MoCA)로 경도인지장애를 선별했다.

시공간 인지력, 어휘력, 단기 기억력, 주의력 등을 평가하는 이 검사는 총 30점 만점에 정상은 23점 이상, 22점 이하부터는 경도 인지장애로 분류하고 있다.

표. 몬트리올 인지기능 검사 비교 결과
표. 몬트리올 인지기능 검사 비교 결과

그 결과, 전극도자절제술 환자군은 3회 검사에서 각각 25.4점, 26.6점, 26.5점을 보였다. 

약물치료 환자군은 각각 25.4점, 25.2점, 24.8점으로 전극도자절제술의 치료효과가 우수했다. 특히 단기 기억력과 어휘력 점수가 유의하게 높았다[].

1년 후 인지기능장애 비율도 전극도자절제술 환자군은 5.3%인데 비해 약물치료군은 10%로 약 두배 차이를 보였다.

김태훈 교수는 전기도자절제술이 정상적인 심장박동 리듬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회복시켜 혈전 생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뇌 혈류 흐름을 원활하게 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박희남 교수는 "향후 조기 치매 및 인지기능 저하 환자 중 심방세동이 주요 원인질환으로 판단될 경우 전극도자절제술이 표준 치료법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