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업무범위논의 협의체 해체하라"
"의료인 업무범위논의 협의체 해체하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대한병원의사협의회가 의료인 업무범위 논의 협의체의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현재 대한의사협회 및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보건복지부와 진료보조인력(PA) 업무범위 논의협의체를 운영 중인 가운데 지난 18일 업무범위 조정 리스트가 한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협의회는 "이번에 드러난 업무범위 조정 리스트 범위 대부분은 순수한 의사의 업무 영역"이라며 "리스트 가운데 한 가지라도 간호사나 다른 의료인에게 허용될 경우 의료인 면허체계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 항목의 대부분은 현재 PA에 의해 불법적으로 행해지는 무면허 의료 행위들인 만큼 이러한 내용들이 업무범위 조정 리스트에 포함된 것은 정부와 병원계가 PA 합법화의 의지를 공공연히 드러낸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협의체 구성에 협의회 참여를 복지부가 거부한 이유는 자신들의 거짓말이 금방 들통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정부를 비난했다.

협의회는 "파렴치한 행동을 서슴지 않는 복지부와 더 이상의 논의는 불필요하다"며 의협과 대전협에게 협의체 탈퇴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