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의약품 베트남 수출 청신호
국산의약품 베트남 수출 청신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입찰 2그룹 유지

국산의약품의 베트남 공공입찰 자격이 유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의약품의 베트남 공공입찰 자격이 기존 2그룹으로 유지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에 모두 가입돼 있어 자격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결정은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규정을 통해 확정됐다.

이 규정은 지난해 2월 개정되면서 한국의 공공입찰 자격이 5그룹에 포함될 뻔했다. 그렇게 되면 베트남 의약품수출액은 2018년 1,884억원의 약 74%인 1,394억원이 손실된다는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추산이다.

식약처는 선정 기준의 하락을 막기 위해 한국의 허가심사제도와 규제경험을 전수키로 약속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