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투쟁 의협 부회장도 응급실
단식투쟁 의협 부회장도 응급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아침 광진구 혜민병원으로 이송
전날부터 혈압·혈당 저하, 흉부불편감 호소
대변인 "의료정상화 위해 모든 노력 다할 것"

대한의사협회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단식 7일째인 15일 오전 응급실로 실려갔다.

방 부회장은 지난 9일 단식 8일째 응급실로 실려간 최대집 회장을 대신해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갔다.

방 부회장은 14일경부터 혈압과 혈당수치가 낮아지고 흉부 불편감을 보여 구급차가 출동하기도 했다.

급기야 다음날인 15일 오전 6시 30분경에 급격한 혈압저하와 어지러움증을 보여 긴급히 광진구 혜민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최 회장에 이어 방 부회장까지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를 위한 처절한 몸짓을 보였다. 집행부의 한 사람으로 마음이 아프며, 국민과 정부가 국민 건강을 위한 의협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아울러 의협 집행부는 의료 정상화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