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ITC 메디톡스·앨러간에 "침해당한 영업비밀· 보톡스균주 공개하라"
美ITC 메디톡스·앨러간에 "침해당한 영업비밀· 보톡스균주 공개하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5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사끼리 보톨리누스톡신 균주 출처를 두고 공방전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美국제무역위원회(ITC)가 당사자인 메디톡스에 자료 제출을 명령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미ITC는 지난 9일 메디톡스에게 ‘대웅제약이 침해했다고 주장하는 메디톡스의 영업비밀(trade secrets)이 무엇인지’를 7월 16일까지 직접 소명하라고 명령했다.

지금까지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영업비밀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미ITC는 지난 2일 앨러간에게도 자료제출을 명령했다.  ITC 명령문(Order No. 16)에 따르면 과거부터 현재까지 엘러간의 보톡스 제조 공정 자료와 엘러간의 홀 A 하이퍼(Hall-A hyper) 균주가 포자를 형성하는지에 대한 자료를 포자형성 실험 결과와 함께 이달 15일까지 제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