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속 좋은 균 신체 면역력 증강...바이러스폐감염 억제
콧속 좋은 균 신체 면역력 증강...바이러스폐감염 억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바이오틱스가 장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좋은 유산균 덕분이다. 콧속의 좋은 균인 포도상구균도 호흡기바이러스폐감염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연세의대 윤상선 최재영)이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 공생미생물을 조사한 결과, 호흡기 점막에도 인체 면역기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세균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해 국제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와 폐 점막에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병원균들과 직접 접촉하는데 연구팀은 약 3천마리 이상의 공생미생물이 코 점막에 존재한다. 표피포도상구균이 36%로 가장 많다.

교수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표피포도상구균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효과를 알아보았다.

정상인의 코점막에서 채취한 균을 배양해 생쥐의 코 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감염시킨 결과, 이식한 쥐에서는 90% 이상에서 바이러스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

반면 이식하지 않은 생쥐에서는 치명적인 폐감염이 유발됐다. 교수팀에 따르면 균을 이식한 생쥐에서는 병원체에 감염될 때 분비되는 항바이러스 물질인 인터페론 람다 생산이 촉진됐다.

이번 연구는 호흡기점막 공생미생물의 역할을 처음으로 밝혀낸 것으로 미생물의 존재 이유를 밝히는 과학적인 근거가 될 수 있다는 평가다.

특히 표피포도상구균은 실험실 배양이 매우 쉬운 미생물로 가까운 시일 내에 인체 적용이 가능한 기술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