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5곳에 바이오벤처기업 입주실험실 구축
대학병원 5곳에 바이오벤처기업 입주실험실 구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0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2월까지 국비 8억원 투입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대학병원의 실험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8일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아주대병원, 고대구로병원, 동국대일산병원, 전남대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 등 5곳에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우선 9일 아주대병원 실험실 개소를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시설을 구축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165평)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벤처기업은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Bio-Bank)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 개방형 실험실에 입주하게 되는 기업은 에이템스, 젠센, 엠디헬스케어, 지노바이오, 스킴스바이오, 아크에이르, 랩미, 한국씨알오, 셀앤바이오, 해피팜협동조합 등 10곳이다.

개방형 실험실 사업에는 올해 12월까지 국비 8억원이 투입되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전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