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라섹·스마일라식...시력교정술 선택법은?
라식·라섹·스마일라식...시력교정술 선택법은?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6.2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름철 휴가를 앞두고 물놀이, 여행 등 다양한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그 동안 미뤄왔던 시력교정술을 위해 안과를 방문하는 사람도 동시에 급증하고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땀이 나기 때문에 무거운 안경까지 착용하게 되면 코나 귀에 통증이 생길 수 있으며, 땀에 미끄러지는 등 불편함이 가중된다.

하지만 덥고 습한 여름철 라식이나 라섹과 같은 수술을 하는 것이 안전할까? 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하지만 이러한 걱정들에 대해서 전문가들은 지나친 우려라고 말한다. 

모든 안과 수술실이 일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며 현대의학의 발달로 날씨가 수술 결과에 영향을 주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오히려 여름철은 습도가 높아 다른 계절보다 시력교정술 후 관리에 유리하다는 의견도 있다.

곧 다가오는 무더운 여름, 안경 착용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시력교정술을 고민하고 있다면 다양한 시력 교정술의 차이점과 내게 맞는 수술법을 선택하는게 중요하다.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시력교정술인 라식수술은 각막 절편을 만들어 연 뒤 각막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수술 시 통증이 적고 빠르게 교정시력에 도달하는 것이 장점인 반면에 각막 두께가 얇거나 고도근시의 경우 제한이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 같은 라식의 단점을 보완한 라섹은 각막 실질 표면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으로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외부 충격에 강하며 안전하다. 하지만 라식 수술에 비해 통증이 있고 시력 상승까지 일정의 회복시간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이 같은 라식과 라섹의 장점만을 결합한 시력교정술인 스마일라식이 각광받고 있다. 스마일라식이란 기존 라식의 1/10 수준의 최소 절개(2~4mm)를 통해 레이저를 조사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레이저가 각막 표층을 투과해 실질층만을 교정하기 때문에 통증뿐만 아니라 신경손상이 거의 없다. 

더불어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기존 시력교정술의 부작용으로 나타났던 안구건조증이나 빛번짐 발생 가능성도 매우 낮다.

안과 전문의 정의상 원장은 (SNU서울안과 대표원장) “개인마다 안구상태가 다르기 때문에 수술 전 정밀검사를 통해 다양한 시력교정술 가운데 적절한 수술방법을 선택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원장은 국내 최초로 스마일라식을 시술한 전문의로서 다양한 국제학술대회에서 스마일라식 한국임상결과를 발표를 통해 전문성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