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하루 3잔 이상 뇌졸중위험 40% 감소
녹차 하루 3잔 이상 뇌졸중위험 40%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2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차를 하루에 3잔 이상 마시면 뇌졸중 위험이 40%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김유리 교수팀은  질병관리본부의 도시기반 코호트연구(HEXA, 2004∼2013년) 데이터로 녹차와 뇌졸중의 관련성을 분석해 한국식품영양과학회 영문학술지에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중년이상의 한국 남성의 녹차 섭취량은 하루 평균 0.52컵. 매일 마시는 경우는 4%, 전혀 마시지 않는 경우는 39%였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남성 약 6만명(40세 이상). 이들을 마시는 양에 따라 0컵군과, 1컵 미만군, 1~3컵 미만군, 3컵 이상군으로 나누고 뇌졸중 위험과의 관련성을 비교했다.

그 결과, 3컵 이상 군은 0컵군 보다 3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컵 미만군과 1컵 미만군은 각각 25%와 18% 낮았다. 교수팀은 녹차의 카테킨 등 폴리페놀 성분이 억제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했다.

김 교수는 "상대적으로 젊고 고혈압과 당뇨병이 없는 경우 뇌졸중 예방효과가 높았다"면서 "녹차를 자주 마시면 중년 이상 남성의 뇌졸중을 억제하는 것으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