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툴젠 합병...툴제넥신으로 출발
제넥신-툴젠 합병...툴제넥신으로 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1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제넥신 서유석대표이사, 제넥신 성영철회장(제넥신 설립자), 툴젠 설립자 서울대 김진수 겸임교수, 툴젠 김종문 대표이사(제넥신, 툴젠 제공)
(왼쪽부터) 제넥신 서유석대표이사, 제넥신 성영철회장(제넥신 설립자), 툴젠 설립자 서울대 김진수 겸임교수, 툴젠 김종문 대표이사(제넥신, 툴젠 제공)

제넥신과 툴젠이 합병한다. 유전자교정기술과 유전자가위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만남이다.

제넥신은 19일 툴젠과의 합병한다고 밝혔다. 합병 이후 회사명은 툴제넥신이 된다.

합병법인은 면역치료제, 유전자백신 기술에 선도적인 유전자 교정 원천기술을 융합해 차세대 블록버스터인유니버셜 CAR-T와 같은 면역유전자치료제 파이프파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R&D 위원회 설치 등 조직개편을 통하여 연구개발역량을 강화한다. 

제넥신 서유석 대표는 “단기적으로 GX-H9 성장호르몬의 기술이전을 추진하면서 하이루킨-7과 자궁경부암 유전자치료제의 임상개발을 가속화하고, 이번에 도입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임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대표는 또 “양사 기술을 상호 보완해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툴젠김종문 대표 역시 “ 이번 합병은 양사간 최고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합병법인은 연구개발 전략위원회를 이사회 직속으로 설치한다.

위원회는 미래신기술창출, 차세대 파이프라인 구축, 신규사업 기획등을 담당하며, 미국 글로벌 제약사인 암젠의 성장모델을 벤치마킹했다. 

1980년 4월 항체생산업체로 설립됐지만 이후 적극적인 차세대 기술기업의 인수와 합병으로 지난해 기업가치가 1,289억 달러에 이른다.

한편, 양사의 합병비율은 제넥신 :툴젠 = 1대 1.2062866로 합병가액은 제넥신이 주당 65,472원, 툴젠은 주당 78,978원이다. 주주총회 예정일은 7월 30일, 합병기일은 8월 31일, 신주 상장예정일은 9월 30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