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좌심방이폐색술 국내 첫 100례 돌파
세브란스 좌심방이폐색술 국내 첫 100례 돌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17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심방에 진입한 카테터가 좌심방이에 폐색기구를  넣어 펼쳐 메꾸는 모식도(세브란스병원 제공)
좌심방에 진입한 카테터가 좌심방이에 폐색기구를 넣어 펼쳐 메꾸는 모식도(세브란스병원 제공)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박희남·김중선 교수팀이 좌심방이 폐색술 100례를 돌파했다.

이 수술은 심장의 빈 곳을 메꿔 뇌졸중을 적극적으로 예방하는 치료법이다.

대장에 빈곳인 맹장이 있듯이 심장에서도 작은 빈 곳이 있는데 이를 좌심방이라고 한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문제가 없지만 혈류가 원할치 못한 심방세동환자에서는 이 부분에서 혈액이 정체돼 와류와 함께 혈전이 발생한다.

우리 몸에서 발생하는 혈전의 90% 이상은 좌심방이에서 생긴다고 알려져 있다. 뇌졸중 발병의 30% 이상은 심방세동이 원인이다.

박 교수에 따르면 심방세동 환자에 좌심방이 폐색술을 실시하면 뇌졸중 발병에 따른 치료 기간과 범위 및 치료비용을 줄일 수 있어 구미 선진국에서는 시술 건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히 수술환자의 93%는 술후 2개월이면 항응고제 투여를 중단할 수 있는 만큼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