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 이후에 자면 2형 당뇨병 위험 증가
새벽 1시 이후에 자면 2형 당뇨병 위험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0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습관적으로 늦게 자는 사람에서 2형 당뇨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내분비내과 서지아, 김난희, 신철 교수 연구팀은 저녁에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당뇨병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SLEEP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당뇨병이 없는 3,689명(40세-69세). 이들은 12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새벽 1시 이후 취침하는 사람은 당뇨병 발생 위험이 1.34배 높았다. 

특히 65세 이상이거나 인슐린저항성이 높고 인슐린 분비능력은 낮아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았던 사람의 경우 늦게 자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2~4배 이상으로 더 높아졌다.

교수팀에 따르면 늦게 자는 사람에서 상대적으로 당뇨병 발생 기전인 인슐린 저항성이 더 많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당뇨병과 수면의 관련성은 수면시간이나 불면증 등 수면장애에 초점이 맞춰졌으나 이번 연구는 취침시간이 수면의 질이나 수면시간과는 무관하게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2002년부터 현재까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에서 진행 중인 한국인 유전체 역학 연구 사업-안산코호트-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