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치료 걸림돌은 '낮은 치료지속률'과 '제한된 보험급여'
골다공증치료 걸림돌은 '낮은 치료지속률'과 '제한된 보험급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0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골대사학회 회원 114명 대상 인식조사 결과

국내 골다공증 치료의 걸림돌은 '낮은 치료 지속률'과 '약물보험급여 완화'라는 인식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골대사학회(회장 윤병구)가 국내 골다공증 치료전문가 114명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치료정책의 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부문(복수응답)은 골다공증 치료 지속률 향상(64.9%)이었다. 

지속률이 낮은 원인(복수응답)으로 전문가들은 골다공증 치료제의 제한적인 급여 적용 요건(60.5%)을 가장 많이 꼽았다. 

현재 우리나라 골다공증 치료제 급여 기준 상 골밀도 수치가 일정 수준(T-score -2.5) 이상으로 개선되면 치료제의 건강보험 급여가 중단된다. 

이밖에 증상 개선이 뚜렷하지 않다는 질환 특성(55.3%)과 골절 발생 등 치료 중단 시의 심각성에 대한 환자들의 인식 부족(53.5%)도 원인이었다.

골다공증 치료에 효과적인 정책 방안(복수응답)에 대해 전문가들은 약물치료를 지속할 수 있는 건강보험 지원 범위 확대(63.2%)와 골다공증을 고혈압, 당뇨병과 같이 정부의 만성질환 관리 대상에 포함(58.8%), 골다공증의 검진 기회 증가(34.2%)를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