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건보공단과 3차 수가협상 후 첫마디 "매우 당황스럽다"
의협, 건보공단과 3차 수가협상 후 첫마디 "매우 당황스럽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가 인상률 기대치 훨씬 못미쳐 큰 격차 여전
"보장성강화로 늘어난 진료량을 왜 떠넘기나"

대한의사협회 협상단이 31일 오후 건강보험공단과 가진 3차 수가협상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의협 협상단 이필수 회장은 협상 종료 후 가진 브리핑에서 "당황스럽다"며 입을 열었다.

이 회장은 시종 굳은 표정으로 "보장성강화로 진료량이 늘어났는데 이를 이유로 인상률을 깎자는 것은 앞뒤가 안맞는다"며 정부 정책을 지적했다. 

이 회장은 "누가 30%씩 올려달랬나"며 격앙된 반응을 보여 건보공단 측이 제시한 수치가 의협 기대치와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추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