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유럽골대사학회 연구상
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유럽골대사학회 연구상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5.2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가 5월 11일 열린 유럽골대사학회(ECTS 2019,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동서양 연구상(East-West Research Award)을 받았다. 

김 교수는 '골다공증 환자에서 발생한 대퇴부 골절에 과연 긴 골수정(골수 내에 삽입하는 못)을 이용한 치료가 필요한가'라는 연구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골수정의 길이와 무관하게 삽입물 주변의 추가 골절 위험성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