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분야 정부 투자비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확대
바이오헬스분야 정부 투자비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확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2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개발 위해 100만명 빅데이터 구축, 세계수준 육성 목표
전세계시장 점유율 3배, 수출 500억달러, 일자리 30만개 창출
연구개발 확대, 정책금융·세제지원, 관련 규제 글로벌 수준 개선

정부가 비메모리 반도체와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주력 산업으로 육성한다.

정부는 22일 충북 오송에서 바이오헬스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일자리 30만개 창출 등 관련 산업의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참석한 관계자는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특허청장 등 300여명이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혁신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2025년까지 바이오헬스분야에 연간 4조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한다. 아울러 신약개발에 활용하기 위해 2029년까지 100만명분의 빅데이터도 구축한다.

지원 역점 분야는 플랫폼개발, 연구개발비 확대, 정책금융 및 세제지원, 글로벌 수준 규제 합리화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플랫폼 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시작된다. 이를 통해 신약개발 비용과 시간을 최대 25%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물 및 임상시험을 대체하는 인체장기와 동일한 조직칩의 개발도 지원한다.

병원을 바이오헬스 연구생테계의 혁신거점으로 육성하고 대학과 기업, 연구기관 등의 공동연구 지원도 확대한다. 연 매출 1조 원 이상의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2022년까지 총 15조 원 규모의 스케일업 펀드를 조성하고, 향후 5년간 2조 원 이상의 정책 금융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한다.

연구개발 투자 촉진을 위해 신성장동력·원천기술연구개발 세액공제 대상에 바이오베터 임상시험비를 추가하고 이월기간도 현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한다는 계획이다. 

관련 규제도 과감하게 개선된다. 우선 의약품과 의료기기 인허가 기간이 줄어든다. 신기술 분야의 심사 전문성 강화와 인력을 확충하고 융복합 제품은 개발 단계서부터 사전상담과 신속한 품목 분류를 통해 인허가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

재생의료 및 바이오의약품의 관리체계도 특성에 맞춰 선진화한다. 감염이나 오염 방지 대책 등 첨단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전구기 안전관리체계도 강화한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약 기술수출액은 5조 3천억원으로 2017년 대비 4배 증가했다. 의약품·의료기기 등 수출도 전년에 비해 19% 증가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이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이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