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소통 부족한 중년여성 "건강 안좋다" 생각
가족소통 부족한 중년여성 "건강 안좋다" 생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2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중년여성에는 가족간 소통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와 강서영 전문의(국제진료센터 임상전임강사) 연구팀은 평균 57세 부부 469쌍(938명)의 의사소통 정도와 주관적 건강상태, 건강관련 요인, 과거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부부 별로 가족소통이 활발한 군과 그렇지 못한 군으로 나누어 주관적 건강상태를 평가했다. 평가 척도는 △매우 좋다 △좋다 △보통이다 △나쁘다 △매우 나쁘다 등 총 5개였다.

조사 결과, 가족 의사소통이 활발한 여성은 그렇지 못한 여성에 비해 주관적으로 건강한 비율이 1.9배 높았다. 

이에 대해 교수팀은 "50대 이상 여성이 자신의 건강이 좋지 않다고 생각할 때엔 가족 간 대화가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한 부부가 모두 가족간 소통이 높은 군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여성의 주관적으로 건강한 비율이 2.3배 높았다. 남편의 가족소통 수준과 주관적 건강 사이에는 연관성이 없었다. 

건강상태는 기대수명이나 유병률 등 객관적 지표로 측정돼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의학적 진단 여부와 별개로 개인이 느끼는 신체적, 정신적 상태인 주관적 건강이 개인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중요한 기준으로 제시되고 있다.

예를 들어 만성질환자라도 일상생활이 원만하면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반면 특별히 아픈 곳이 없어도 건강에 대한 걱정이 심하면 자신의 건강상태를 낮게 평가할 수 있다. 

강서영 강사는 "의사소통에 많은 영향을 받는 중년 여성이 건강이 좋지 않다고 얘기할 땐 의학적인 문제 뿐만 아니라 정신적, 사회적 문제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주관적 건강에 미치는 요인이 남녀별로 다르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남성에서는 음주와 흡연이 주관적 건강에 영향을 주었다. 건강이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비음주자보다 적절한 음주자에서 2.5배, 흡연자 보다 비흡연자에서 2.3배 높았다. 

여성에서는 운동, 당뇨병, 우울증이 주관적 건강에 영향을 주었다. 운동량이 많을수록 주관적 건강이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1.9배 높았다. 반면 당뇨병과 우울증이 있는 여성은 주관적 건강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습관 외에 남녀 모두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높았다. 나이와 경제력은 관련이 없었다.

김영식 교수는 "가족 간에 긍정적 의사소통이 활발한 경우 서로의 요구사항을 알아채고 문제를 풀어나가게끔 도와준다"면서 "반면에 가족이나 부부간 의사소통이 부정적인 경우에는 알코올사용장애, 우울증 등 정신사회적 질환을 야기하게 된다. 자신이 건강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가족 간 의사소통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