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변화 빠른 '성조숙증' 환자 여아가 남아의 9배
신체변화 빠른 '성조숙증' 환자 여아가 남아의 9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20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2차 성징이 약 2년 빠르게 나타나는 성조숙증환자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수는 여아가 남아보다 약 9배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일 발표한 성조숙증 건강보험 진료데이터(2013~2017)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5년간 42.3% 증가했다. 

성별 환자 증가율은 남녀환아 각각 12.8%, 8.9%로 남아에서 높았다. 하지만 2017년 성조숙증 진료인원수는 전체 9만 5천명 가운데 여아가 8만 5천명으로 90%를 차지했다. 이는 남아의 약 9배에 달한다.

국내 성조숙증 증가 원인에 대해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인혁 교수는 "미국과 일부 유럽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라면서 "산업화에 따른 환경오염, 식생활 변화에 따른 비만 그리고 빠른 사춘기의 가족력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진료인원이 여아에서 많은 이유에 대해 "여성 호르몬과 비슷한 환경 호르몬이 많이 발견 된다는 점, 비만의 경우 지방 세포에서 여성호르몬을 분비한다는 점이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2017년 연령대 별 진료 현황에 따르면 5~9세 이하가 5만 2천명(55.5%)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14세 이하가 4만 1천명(43.3%)으로 많아 진료인원 대부분이 5~14세 이하에서 요양기관을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아는 5~9세 이하가 59%, 남아는 10~14세 이하가 71%로 가장 많았다. 정인혁 교수는 "여아는 실제 성조숙 증상(가슴발달, 머리냄새 변화, 음모 시작 등)이 많아져 의료기관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는 반면, 남아는 키 성장에 대한 걱정 때문에 의료기관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