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케어 안착위해 재활의료 4단체 '헤쳐모여'
커뮤니티케어 안착위해 재활의료 4단체 '헤쳐모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1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재활의학회, (사)대한작업치료사협회, (사)대한물리치료사협회,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성공적인 커뮤니티케어(지역사회 통합 돌봄)를 위해 국내 재활의료 4개 단체가 힘을 합친다.

대한재활의학회를 비롯해 (사)대한작업치료사협회, (사)대한물리치료사협회,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는 정부의 커뮤니티케어 안착을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우선 이달 20일 오후 법제 확립을 위해 민관정이 함께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성공적인 커뮤니티케어를 위한 재활의 역할 Ⅰ-장애인을 위한 커뮤니티케어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갖는다.

이 토론회는 자유한국당 이명수의원,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의원, 정의당 윤소하의원 주최, 보건복지부 후원한다.  

토론회에서는 장애인과 노인, 그리고 특화 재활 서비스의 개발 및 적용, 한국에 실정에 특화된 커뮤니티케어 모델 개발, 법·제도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민·관·정이 서로 적극적인 협조 계획을 발표한다. 토론회에 앞서 4단체는 이와 관련한 약 30분간 기자간담회도 갖는다.

커뮤니티케어란 케어가 필요한 주민(노인, 장애인 등)이 살던 곳(자기 집, 그룹홈 등)에서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누리게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아울러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 보건의료 요양 돌봄 독립생활 지원을 통합적으로 확보하는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복지부에서는 2025년까지 커뮤니티케어 제공기반을 구축하는 중·장기계획으로 커뮤니티케어를 발표했으며, 내달부터 선도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