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료기기 일단 사용부터"
한의협 "의료기기 일단 사용부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대책위 구성해 6월부터 혈액검사·엑스레이 활용 전개
하반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과 추나요법 위한 필수 조치
한의협 최혁용 회장(오른쪽)과 방대건 수석부회장
한의협 최혁용 회장(오른쪽)과 방대건 수석부회장

대한한의사협회가 의료기기 사용 확대 운동을 본격 전개한다.

한의협은 13일 프레스센터에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혈액검사이와 엑스레이를 한의계가 자발적으로 적극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의협이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주장하는 근거는 추나요법의 급여화와 오는 하반기 실시될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이다.

추나요법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엑스레이 사용권이 필요하기 때문이란 것이다. 혈액검사 역시 한약 투여 전과 후의 안전성과 유효성 확보를 위해서는 의료기기 사용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현재 혈액검사와 혈액검사기 활용은 보건복지부의 유권핵석으로 가능하지만 양방과는 달리 건강보험 청구가 불가능하다"면서 "필요시 한의사가 자기부담으로 검사를 하는 불합리한 상황이라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의협은 이번 의료기기 사용 확대 운동을 위해 범한의계 대책위원회(위안장 방대건 대한한의사협회 수석부회장)을 출범시켰으며 이를 중심으로 6월부터 혈액검사와 엑스레이 활용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