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폴리페놀' 남성의 염증세포 억제
녹차 '폴리페놀' 남성의 염증세포 억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0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차를 많이 마시는 남성에서 신체 염증수치가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성 박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5∼2016년) 참가자 성인을 대상으로 하루 커피 및 녹차의 섭취량과 염증지표 CRP의 상관성을 분석해 대한가정의학회지에 발표했다.

CRP는 염증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로서, 심혈관질환의 강력한 예측 인자로 알려져 있다. CRP 수치가 높을수록 염증 가능성이 크다.  

만성염증은 암을 비롯해 동맥경화, 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연구 대상자 3천여명(19~64세)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녹차를 하루 1잔 이하 마시는 남성의 CRP는 마시지 않는 남성에 비해 0.26배 줄어들었다. 2잔 마신 남성은 0.40배, 3잔 이상 마신 남성은 0.55배로 녹차 섭취량이 많을수록 염증지수는 낮아졌다.

커피 섭취량과 CRP는 남녀 모두 별다른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녹차를 마신 여성에서도 관련성이 없었다.

박팀은 "녹차의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항염증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항염증성분이 든 커피에서 CRP 감소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것에 대해 "한국인의 커피 섭취가 믹스커피 등  혼합물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