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 면역력저하'...수치로 최초 확인
'당뇨환자 면역력저하'...수치로 최초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1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K세포활성 검사로 측정

당뇨병환자는 면역력이 떨어져 다른 질환에 잘 걸릴 수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저하 정도를 수치로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남지선, 김정혜 교수팀은 당뇨병환자의 신체 면역력 저하를 내추럴킬러(NK)세포활성도로 확인할 수 있다고 국제학술지 당뇨병연구저널(Journal of Diabetes Investigation)에 발표했다.

2형 당뇨병환자는 만성적인 혈관 손상으로 심뇌혈관, 신장, 망막, 말초 신경 등에 다양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원인은 면역체계의 교란 또는 합병증이 지적됐지만 환자의 면역체계 저하를 수치로 확인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대상자는 정상 혈당군 13명, 당뇨 전단계 15명, 2형 당뇨병 환자 21명. 

이들의 혈중 NK세포 활성도를 측정하자 당뇨병환자에서는 768.01로 정상혈당군(2435.31)과 당뇨 전단계군(2396.08)에 비해 크게 낮았다. 정상 혈당군과 당뇨 전단계 군 간에 유의차는 없었다.

안 교수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나 폐렴 같은 감염성 질환이나 암 등 인체에 치명적인 질환들이 동반되기 쉽다”면서 "당뇨병환자의 면역력 감소가 당뇨 망막병증, 신장질환, 죽상경화증으로 인한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에도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교수는 “당뇨병환자의 면역력을 높인다면 향후 당뇨병의 합병증과 이로 인한 사망률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