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흰반점 '백반증' 환자 암발생 낮아...자가면역반응 때문
피부 흰반점 '백반증' 환자 암발생 낮아...자가면역반응 때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반증 환자에서는 암 발생 위험이 낮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배정민 교수와 여의도성모병원 김미리 교수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베이스(2007~2016)를 이용해 백반증 환자와 암 발생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인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발표했다.

백반증은 멜라닌세포가 없어져 피부에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흰 반점이 나타나는 후천성 탈색소질환이다. 자외선 및 엑시머레이저 치료가 기본요법이지만 질환 부위가 넓으면 치료가 어렵다.

대규모 인구집단에서 백반증과 암의 상관관계를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대상자는 20세 이상 백반증 환자 10만 1천여명과 대조군 20만 2천명. 이들의 암 발생 여부를 10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백반증 환자군의 암 발생 위험은 대조군보다 14% 낮았다. 특히 20~39세에서는 23% 낮았다.

대부분의 암 발생률이 낮았으며, 특히  대장암, 폐암, 난소암은 각각 38%, 25%, 38% 낮게 나타났다[].

표. 배정민 김미리 교수 제공
표. 배정민 김미리 교수 제공

교수팀은  이에 대해 "백반증의 자가면역반응이 피부의 멜라닌세포 뿐 아니라 다른 장기의 암세포에도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를 주도한 배정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암에 대한 우리 몸의 면역력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며 연구 의미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