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와 사망률 비례...5cm 늘때마다 10%이상↑
허리둘레와 사망률 비례...5cm 늘때마다 10%이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0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리둘레가 커질수록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이용해 허리둘레와 사망률의 관련성을 분석해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은 20세 이상 2,326만여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검진 수검자데이터(2009~2015년).

교수팀은 대상자의 허리둘레를 5cm 간격으로 나눠, 남성은 85~90cm, 여성은 80~85cm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가 5cm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율이 10%이상 증가하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에서는 이러한 경향이 뚜렷했다. 

또한 정상체중이나 과체중이라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남성 90cm, 여성 85cm 이상)에 해당하면 사망률이 높아졌다.

김 교수는 "정상 체중이라도 건강하다고 과신하지 말고 배가 나왔다고 생각되면 허리둘레를 측정하는게 좋다"면서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적정 허리둘레를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등의 변화가 생긴다면 특별히 이상이 없어도 건강상의 이상신호일 수 있으니 반드시 검사 및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비만학회의 MOU를 통해 대한비만학회의 지원으로 시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