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암센터 16cm 거대 간암제거술 성공
분당차병원 암센터 16cm 거대 간암제거술 성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0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 암센터가 거대 간암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병원암센터 다학제진료팀은 7일 오른쪽 배 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안 모씨(67세, 남)의 간암치료에 성공했으며 환자는 건강한 상태로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2018년 10월 오른쪽 배 통증으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을 찾았으나 수술 불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간암 크기가 무려 16cm였기 때문이다. 그는 유명 대학병원 4곳을 더 찾아갔지만 답변은 같았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이 분당차병원 암센터 다학제진료팀. 2018년 11월 환자는 이 병원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에게 첫 진료를 받았다.

당시 환자는 암이 너무 커서 절제할 경우 잔존 간으로는 기능을 발휘하기 어려운 상황. 이런 경우 간암을 절제하면 간부전이 발생해 환자가 사망할 확률이 높아진다. 

다학제진료팀에는 소화기내과를 비롯해 외과, 방사선종양학과, 혈액종양내과, 영상의학과가 참여했다.

치료계획은 최신 방사선치료기법으로 고선량의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암 크기를 줄이는 것이었다.

다학제팀은 2개월 간의 항암 방사선치료를 마친 뒤 안씨의 암크기가 9cm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다학제팀은 2차 다학제진료로 수술계획을 세웠다. 수술 후 남겨진 간이 완전한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간암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막아 암이 있는 간부위를 위축시키고, 반대쪽 정상부위를 팽창시키는 간문맥색적술을 시행했다. 

그후 지난 1월 18일 외과 최성훈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9cm의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절제했고, 주요 혈관 및 잔존 간을 충분히 보존하는 수술을 마쳤다.

환자 첫 진료를 담당한 이주호 교수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환자가 간염, 간경변증 등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간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섬세한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암의 크기, 개수, 기저질환, 간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아야하기 때문에 여러 진료과가 함께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계획을 세우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