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SGLT2억제제 케톤 대사 조절
당뇨약 SGLT2억제제 케톤 대사 조절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 에너지원 포도당 대체 가능
간질환아 발작 증상 감소 효과

최신 당뇨병치료제 SGLT2억제제가 신체의 케톤대사도 조절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용호·이민영 교수팀은 SGLT2 억제제가 신체 여러 장기에서 케톤 대사를 조절한다는 동물실험 결과를 영국의 국제적 당뇨병·비만 국제학술지 '당뇨병, 비만 대사'(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발표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SGLT2 억제제가 혈중 케톤체를 증가시킨다는 사실은 보고됐지만, 케톤을 합성해 내는 각 장기의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연구는 드물었다.

케톤체는 우리 몸의 주된 에너지원인 포도당을 대체할 수 있고, 간질환아의 발작 증상을 줄여주는 물질로 최근 의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SGLT2 억제제가 인체 내 케톤체 농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는 선행 연구결과에 착안했다. 연구팀은 실험 쥐를 일반군과 당뇨군으로 나누고 SGLT2억제제 투여 후 케톤 생성이 예상되는 장기(간, 신장, 소장, 대장)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모든 군에서 포도당 수치가 낮아지고 케톤체가 증가했다. 아울러 케톤을 생성하는 각종 효소의 농도도 함께 증가했다.

특히 각 장기에서 SGLT2 억제제에 의해 케톤을 체내에 흡수하는데 필요한 여러 단백 수송체 발현이 증가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이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간 이외에 주목도가 낮은 신장과 소장, 그리고 대장에서도 SGLT2 억제제에 의해 케톤 대사가 조절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