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련병원 포기 안한다면서 레지던트 모집은 왜 중단?"
"수련병원 포기 안한다면서 레지던트 모집은 왜 중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3.30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協 "충원없이 전공의 교육수련 파행 불가피"
"문제 해결방안 언급안해" 재단에 공개질의서 제출

인제대 서울백병원의 수련병원 자격 포기에 대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 병원간의 공방전이 벌어졌다.

대전협이 지난 28일 밝힌 수련병원 자격 포기 주장에 대해 병원 측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대전협이 즉각 재반박하고 나섰다.

서울백병원은 29일 수련병원 자격을 유지하면서 현재 근무 중인 레지던트와 인턴 모두 수련을 마칠때까지 교육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내년부터 레지던트 신규 채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협은 "나가는 사람만 있고 들어오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 레지던트 수련병원 자격 포기와 무슨 차이가 있냐"며 "논평 가치조차 없는 변명"이라고 일축했다.

신규 레지던트를 채용하지 않으면 현재 1년차 레지던트는 앞으로 매년 점차 업무량이 증가하고 이는 필연적으로 전공의 교육수련에 파행을 가져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전문의(교수)를 당직에 투입하거나 병상 규모를 줄이는 등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않은 재단의 태도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대전협은 "의료계의 구체적인 속사정을 모르는 국민을 대상으로 인턴수련병원으로 전환할 것이니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라고 말하고, 재단 측에 공개질의서를 제출했다.

공개질의서에는 △신규 인턴과 1년차 레지던트들이 서울백병원에 지원할 당시 병원 측이 2020년부터 레지던트 모집 중단을 밝혔는지 △현재 서울백병원 수련 환경에 대해 전공의들이 얼마나 만족하는지 △이번 사태의 유일한 해결책으로 알려진 이동수련에 관해 전공의들에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를 묻는 내용이 들어있다.

아울러 △레지던트 모집 중단에 따라 남아있는 전공의들의 업무량 증가에 대한 구체적인 보호 방안 △레지던트 수련을 유지할 경영 여건이 불가능함에도 인턴 수련을 유지하려는 의도 등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