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위암생존율 글로벌 최고 수준
서울성모병원 위암생존율 글로벌 최고 수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3.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버드대 · 메모리얼슬론케터링 병원 데이터 비교 우위
림프절절제술환자만 비교해도 우수

우리나라의 위암 생존율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확인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위암센터 송교영 위장관외과 교수팀은 하버드대 외과 멀른(John T. Mullen) 교수팀과 공동으로 한미간 위암치료 결과를 비교 분석해 Gastric Cancer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은 1989년부터 2010년까지 미국 전국데이터인 SEER 레지스트리와 서울성모병원, 하버드대 메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데이터.

교수팀은 환자를 출생지과 치료지역에 따라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받은 환자군(KK군, 3,984명),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받은 군(KUS군, 1,046명),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받은 군(W군, 11,592명)으로 나누었다. 

이들을 대상으로 위암수술 후 예후에 영향을 주는 유전 및 환경적 요인, 그리고 치료 요인의 영향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위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KK군이 82%, KUS군이 56%, 그리고 W군이 40%로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군의 예후가 가장 좋았다.

미국인 환자가 더 고령이고, 더 진행된 암이 많으며, 축적된 경험이 적어 림프절 절제술의 기술이 떨어지는 점 등을 고려해 적절한 림프절 절제술을 받은 환자만을 대상으로 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또한 비교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보정해도 KK군에 비해 KUS군은 사망위험이 2.8배, W군은 사망위험이 5.8배 높았다. 

우리나라의 위암 생존율이 높은 이유는 국가건강검진에 상부위장관 검사가 포함되어 40세 이상 2년에 한 번 정기검진을 받아 암을 조기에 진단받는 덕분이다. 현재 한국인의 위암 5년 생존율은 미국의 2배 이상인 76%에 이른다.

송교영 교수는 "기존 연구에서는 위암환자의 예후가 서양보다 동양 환자에서 더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것이 유전적 요인인지 환경적 요인 때문인지, 아니면 치료법 차이 때문인지 논란이 있어 왔다"면서 "이번 연구결과로 위암환자의 예후는 환자가 태어난 곳과 치료 받은 곳 모두에 영향을 받고, 생물학적인 요인 뿐만 아니라 환경적인 요인, 특히 치료의 질과도 깊은 연관이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