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왔지만 여전한 어깨통증...자가진단 금물, 병원진단 필수
봄은 왔지만 여전한 어깨통증...자가진단 금물, 병원진단 필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3.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들어 날씨가 점차 따뜻해지면서 경직되고 움츠러들었던 관절, 근육도 이완되고 있다. 

다만 기온이 오르고 날씨가 따뜻해졌어도 아직까지는 꽃샘추위가 있어 급격한 야외활동시 부상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외출 전 충분한 스트레칭과 따뜻한 옷차림으로 관절, 근육을 보호해야 한다. 

아울러 겨울 내내 계속되던 통증이 봄이 되도 사라지지 않는다면 단순히 추위로 인한 경직이나 통증이 아닐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특히 어깨에서 오는 통증의 이유는 다양한 만큼 자가진단법 보다는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게 중요하다.

혼동하기 쉬운 어깨 질환으로는 오십견, 석회성건염, 회전근개파열, 어깨충돌증후군이 있다. 

동결견, 유착성관절낭염이라고도 말하는 오십견은 어깨관절의 운동범위 만성적으로 제한되며 이는 능동이나 수동운동 모두에 해당된다. 

팔을 위로 들 때 통증이 극심하며 증세가 심할 경우 세수 등의 일상적 활동이 어렵다. 하지만 근력은 약해지지 않는다.

석회성건염은 석회가 말라 딱딱하게 굳으면서 움직임이 불편해지며, 이에 따라 염증 반응 커져 통증을 일으키는 것이다. 

오십견 처럼 능동 및 수동운동이 제한되며, 특히 굴곡이나 외전운동은 제한을 많이 받는다. 외회전운동은 유지되지만 갑작스럽고 극심한 통증이 나타나는게 특징이며 근력도 약화될 수 있다.

회전근개파열은 회전근개의 4개 근육 중 1개 이상이 파열되면서 팔과 어깨에 통증을 발생시키는 질환이다. 능동운동은 제한되지만 수동운동은 가능하다. 또한 팔을 들어 올릴 때 통증이 발생하고 근력 약화도 함께 온다.

마지막으로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관절을 구성하는 구조물끼리 부딪치면서 생긴 염증으로 통증이 발생한다. 

보통 어깨 견봉 뼈와 회전근개 사이의 염증이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구조물 사이라면 어디든지 발생할 수 있다. 능동운동 제한, 수동운동 가능, 근력 약화가 동반된다. 

청라국제병원 이상호 원장은 "어깨통증 원인은 어깨관절조영술, MRI(자기공명영상), X레이 등으로 진단하며 대부분 부분마취 어깨관절 유착해리술(브리즈망), 부분마취 어깨관절 내시경 유착해리술 등의 비수술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수술은 견봉 뼈 아래가 자랐거나 회전근개파열이 동반된 경우에 실시한다. 

이 원장은 "어깨질환을 방치할 경우 오십견(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 등 합병증 발생률이 높아지며 인공관절수술까지 필요로 할 수 있는 만큼 통증이 있으면 자가진단만으로 치료를 미루지 말고 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