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건강의 핵심은 초기 통증관리...체외충격파 효과적
관절건강의 핵심은 초기 통증관리...체외충격파 효과적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3.1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세 세대를 맞아 안정적인 노년을 즐기기 위해 미리 노후자금을 저축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행복한 노년을 준비하고 싶다면 노후자금만큼 중요한게 건강이라고 지적한다. 

특히 노년층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인 관절질환의 경우 젊을 때부터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노년기의 삶의 만족도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평생 건강한 관절을 지키고 싶다면 평소 관절부위에 이상이 느껴질 때 증상을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제때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관절질환 초기 혹은 중기에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통증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더 심각한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치료법이 보편화되면서, 더욱 효과적인 관절 관리가 가능해졌다. 

특히,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신경외과 등에서 실시하는 대표적인 비수술적 치료 중 하나인 체외충격파 치료는 근골격계건초염을 비롯해 어깨통증, 석회성건초염, 테니스엘보, 족저근막염, 무릎슬개골건염, 근막통증증후군 등 관절부위 통증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외충격파는 통증 부위에 직접 물리적인 자극을 가해 인대와 힘줄을 재생하는 치료다. 물리적인 자극을 통해 미세순환을 촉진하고, 성장인자의 방출 및 줄기세포를 자극하는 생물학적 치료법이다. 통증 신경을 파괴해 즉각적인 통증조절이 가능해 환자들이 만족도 역시 높은 편이다. 

충격파 치료(ESWT)는 음파에너지를 뼈 또는 연부조직에 가해 세포에 의도적인 소산을 주어 힘줄 또는 인대 안으로 자라 들어간 흉터조직을 근본적으로 파괴하고, 새로운 혈관의 형성을 촉진해 성장인자를 재생시키는 원리다. 

에너지 수준에 따라 회당 1,000~2,000번의 소리에너지(파장)를 초당 2~6회 발생해 5~15분간 치료하게 된다. 

치료법은 크게 집중형 체외충격파와 방사형 체외충격파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방사형 체외충격파는 뭉친 근육을 풀어주거나 한 번에 넓은 부위를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다. 

집중형 체외충격파는 방사형과 달리 한 곳으로 충격을 집중시켜 족저근막염, 외/내측상과염, 슬개건 건염 등 힘줄이나 인대 손상 등을 치료하는데 아주 큰 효과가 있다. 

명동정형외과 굿본재활의학과의원 을지로점 홍동환 대표원장은 “체외충격파는 비절개 시술방법으로 흉터가 없으며 시술시간이 짧아 시술에 대한 부담이 적고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3~4회 시술로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며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통증이 적다”라며 “다만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시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선택해 개인의 증상에 따라 맞춤 진단 및 시술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