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B肝 다약제내성에 테노포비르 단독요법"
"만성B肝 다약제내성에 테노포비르 단독요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7개 의료기관 공동연구팀 국제학술지 발표
대한간학회 치료 가이드라인 개정판에 반영

만성 B형 간염 다약제 내성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제시됐다. 

연세의대 등 국내 7개 의료기관 공동연구팀은 장기간의 추적연구결과 테노포비르 단독요법으로 B형 간염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발표했다.

다약제 내성이란 2가지 계열 이상의 약제를 사용해 치료해 약물 내성이 발생한 경우를 말한다. 테노포비어는 길리어스사의 비리어드의 성분명이다.

연구 대상자는 만성 B형 간염 다약제 내성환자 423명. 이들을 테노포비르 단일요법군(174명)과 테노포비르 기반 복합요법 치료군(249명)으로 나누고 평균 180주 관찰했다.

측정 기준인 바이러스 반응은 혈청 HBV DNA 20 IU/mL 미만으로 정했다.

연구결과, 48주째 반응률은 단일요법과 복합요법 각각 72%와 69%, 96주째에는 85%와 84%, 144주째에는 92%와 93%로 유의차를 보이지 않았다. 192주째와 240주째에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이외에도 나이, 성별, 간경변 유무, B형 간염 항원에 대한 양성 반응, 신장 기능 등 여러 인자를 조정해도 바이러스 반응에 유의차는 없었다.

연구팀은 이같은 결과를 근거로 "테노포비르 단독요법만으로도 항바이러스 약제내성 종류, 혈중 바이러스 수치 등에 상관없이 적어도 4년 이상 B형간염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유지된다"고 결론내렸다.

이번 연구 책임자인 연세의대 소화기내과 안상훈 교수는 "이번 연구로 치료법 결정에 어려움을 겪었던 다약제 내성환자의 심리적·경제적 부담은 물론 국가적 의료비도 줄여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4년 이상의 장기간 효과를 제시한 이번 연구는 대한간학회 B형간염 치료 가이드라인 개정판에 반영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