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학제진료가 간암환자 생존율 높여
다학제진료가 간암환자 생존율 높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진료에 비해 사망위험 33% 낮춰

다학제 치료가 간암환자의 생존율을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백승운, 영상의학과 임효근 교수 연구팀(제1저자 신동현 소화기내과 교수, 최규성 이식외과 교수, 박희철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은 신규 간암환자의 생존율 분석 결과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했다.

이 연구의 대상자는 간암환자 6,619명(2005-2013년). 이들을 다학제진료군(738명)과 일반진료(5,881명)으로 나누고 생존율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다학제 진료군의 5년 생존율은 72%로 일반 진료군 49%에 비해 높았다. 나이와 성별, B형간염 여부, 암 진행 상태 및 진단 시점 등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모두 고려해도 각각 71%와 59%로 비슷했다.

특히 다학제 진료군의 사망위험은 약 33%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효과는 간 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두드러졌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간암의 치료법이 다른 암에 비해 복잡하고, 선택 가짓수도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간암 치료에는 간절제술, 복강경 간 절제술과 같은 수술적 치료에서부터 고주파 열치료, 냉동치료, 마이크로웨이브 소작술, 색전술, 방사선색전술 등의 중재시술과 방사선치료, 항암치료, 표적치료, 면역치료 등 선택지가 다양한 만큼 다양한 조합으로 치료할 수 있다.

연구팀은 "치료방법이 다양하고 복잡해지는 만큼 여러 진료과의의사가 모여 협력하여 치료방향을 제시하는 다학제 진료는 환자에게 개인 맞춤형의 최적화된 치료법이 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