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평의사회 "겉과 속 다른 의협은 정부 2중대"
대한평의사회 "겉과 속 다른 의협은 정부 2중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최대집 집행부 고강도 비난 성명

"대한의사협회는 겉으로는 수가정상화 투쟁을 외치면서 뒤로는 커뮤니티 케어에 매진하는 진정성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부의 2중대다."

대한의사협회가 강경 투쟁에 대한 회원 설문조사에 들어간 가운데 대한평의사회가 25일 성명서를 통해 의협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평의사회가 의협의 겉과 속이 다른 첫번째 이유로 대회원조사 항목에 문케어를 비롯해 만성질환관리제(만관제), 경향심사, 커뮤니티케어 등 정부에서 진행 중인 각종 제도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보건복지부 장관이 주치의제 시범사업과 수가인상 거부 이유로 밝힌 만관제 시범사업에 현재도 의협 집행부가 협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평의사회에 따르면 최 회장은 당선 이전부터 주치의제로 악용될 만관제에 대한 강경 반대 입장이었다. 하지만 지난 11월 제대로 된 해명도 없이 만관제 시범사업을 강행하고 이에 협조한 공로로 정부 포상을 받은 이사를 의협 대변인으로 내세웠다고 주장했다.

커뮤니티케어를 정부와 밀실에서 논의하고 의협 내부에서 공식입장으로 결정하려고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달 16일 최 회장이 직접 커뮤니티케이 대책위원회 회의 결과 보고회에 참석해 사업 추진 방법을 논의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문케어를 저지하고 있다는 궤변을 반복해 온 의협집행부가 문케어를 기반으로 진행하는 커뮤니티케어에 적극 참여를 한다는 건 문케어 저지에 실패했음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의사회는 의협 집행부를 전면 교체하고 투쟁을 위한 새 집행부를 구성할 것, 의정협상을 약속대로 중단할 것, 그리고 선거 공약대로 투쟁에 나서든지 그럴 수 없다고 사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박종혁 대변인은 "만관제는 시도의사장단 협의를 거친 사항이었으며, 이로인한 정부 포상은 과정 상에서는 지적을 받을 수 있겠지만 결과적으로는 수상은 거부했다"고 해명했다. 의협의 대정부 강경투쟁에 대한 회원조사는 내달 3일까지 실시되며 결과는 즉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