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몸에 좋다고?'...한국 남성에서는 정반대
'커피가 몸에 좋다고?'...한국 남성에서는 정반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은 섭취량에 비례, 섭취패턴·첨가물 영향인듯
심장대사증후군학회 국민건강영향조사 결과 발표
"단면연구인만큼 증거 불확실, 전향적조사 필요해"

하루에 1~3잔의 커피가 신체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한국인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장대사증후군학회는 22일 아시아태평양심장대사증후군학회(AAPCMS2019, 서울그랜드힐튼)에서 국민건강영향조사(203~2015년)의 데이터를 이용해 커피 소비와 대사증후군 관련성을 분석한 아주의대 박진선 교수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국내 커피 소비자 9,949명. 이 가운데 첨가물(설탕, 프림)을 넣고 마시는 커피 소비자는 약 83%에 이른다. 

박 교수는 대상자를 커피 섭취량에 따라 4개군으로 나누었다. 비섭취군은 1,181명, 1일 1회 미만은 2,203명, 1회는 1,916명, 2회 이상은 4,379명이었다.

첨가물 별 커피와 대사증후군의 관련성(위험비)을 나이와 소득수준, 교욱수준 등을 조정해 분석한 결과, 무첨가 커피를 1일 2회 이상 마시는 남성군에서 대사증후군 위험비가 2.27로 가장 높았다. 이어 프림커피(2.21), 설탕커피(1.76) 순이었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커피섭취량과 대사증후군은 반비례했다. 1일 1회 미만 섭취하는 경우 무첨가, 설탕, 프림 커피의 경우 각각 2.46, 2.87, 2.39이었다. 반면 1일 2회 이상 마시는 여성의 경우 각각 1.1, 0.85, 1.25였다.

연세대원주의과대학 심장내과 김장영 교수는 "이번 결과는 단면연구에서 나온 만큼 증거는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커피 섭취량과 대사증후군의 관련성이 남녀 간에 차이가 나는 이유 등은 커피 섭취 패턴과 첨가물의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