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시 탈모방지 항산화제 개발
항암치료시 탈모방지 항산화제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팀

항암치료시 환자에게 큰 부담이 되는 탈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팀은 항암치료시 탈모를 억제하고 모발을 잘 자라게 하는 항산화제 M30을 개발했다고 BMC cancer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털을 인위적으로 제거한 실험 쥐를 대상으로 항암제 단독투여군과 M30 병용투여군의 털 생장과 재생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항암제 단독투여군은 털이 짧고 다른 털색으로 바뀌어 나는 등 비정상적으로 재생한 반면 M30 병용투여군은 정상 쥐와 같은 털 수준으로 회복했다.

또한 교수팀은 실험 쥐의 모발세포 유전자 분석을 통해 항암제와 항산화제 M30 투여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후보 유전자(LAMA5, ERCC2, TNFRSF19, PER1, CTSL)를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뇌질환 극복 방사선 의학 선도기술 개발' 및 '맞춤형 종양표적 치료 평가를 위한 분자영상법 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또한 이 연구결과는 지난해 3월 국내특허 등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