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70세 고령자에 양쪽 신장 동시이식 성공
보라매병원 70세 고령자에 양쪽 신장 동시이식 성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2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고령환자에게 양측 신장을 동시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양측 신장 동시이식술은 한쪽만 이식하는 경우에 비해 연속해서 수술하는 만큼 난이도가 높아 의료진의 경험과 기술력이 필요하다. 수술 후 체계적인 관리 능력도 필요하다.

이번에 수술받은 환자는 70세 남성환자. 만성 신부전증으로 양측 신장의 기능을 잃어 투석을 받아왔다.

기증자는 이 병원의 79세 뇌사자. 고령 탓에 다른 병원에서 이식을 거부당했다. 

기증자와 수혜자 모두 고령인 만큼 수술 위험이 높은 상황. 하지만 신장이식팀(외과 정인목·김대환 교수-신장내과 이정표 교수)이 다년간 쌓은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수술 후 석 달이 지난 현재 환자는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보라매병원은 2018년부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과 협약을 통해 병원 내 뇌사자 발생 시 자체적인 이식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김대환 교수는 "신장의 수명은 본인 보다 좀더 길다고 알려져 있다"면서 "평균 수명 80세인 시대에서는 고령자라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신장이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