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뇌전증치료제 유럽에 6천억원 기술수출
SK바이오팜 뇌전증치료제 유럽에 6천억원 기술수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14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치료제 세노바메이트가 유럽에 5억달러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SK바이오팜은 14일 스위스 회사인 아벨 테라퓨틱스(Arvelle Therapeutics)에 5억 3천만달러(약 6천억원) 기술수출했다고 밝혔다.

계약내용은 선 계약금 1억달러에 시판허가시 나머지 금액을 받는 조건이다. 또한 판매 규모에 따른 로열티도 받는다.

아울러 SK바이오팜은 아벨테라퓨틱스의 신주 상당량도 인수할 권리도 갖게 된다.

아벨 테라퓨닉스는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판매를 위해 미국 노바퀘스트 캐피탈 메니지먼트(NovaQuest Capital Management)와 유럽 LSP(Life Science Partners) 등 헬스케어 분야 유력 투자사들이 합작해 설립됐다. 

아벨테라퓨닉스는 향후 유럽의약청(EMA)에 신약 판매허가 신청을 제출하고 시판 허가 시 세노바메이트는 전통의 제약 강국인 영국·독일·프랑스·스위스를 포함한 유럽 32개국에 판매된다.  

이번 계약은 글로벌 뇌전증치료제 시장의 성장세가 견고해 성사됐다. 아울러 유럽내 뇌전증 약물 수요 증가도 성사 요건 중 하나였다. 

시장조사 기관인 글로벌 데이터(Global Data)에 따르면 뇌전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62억 달러(약 6.8조원)에서 2021년에는 70억 달러(약 7.8조원)에 이른다.

SK바이오팜은 이번 유럽의 기술수출 규모를 감안할 때 미국내 수익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세노바메이트는 지난해 말 미식품의약국(FDA)에 신약판매허가 심사서를 제출했다. 최근에 심사 개시가 공식 발표되면서 올해 11월 시판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