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바이러스가 심장질환 유발
자궁경부암 바이러스가 심장질환 유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08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은 음성에 비해 1.25배, 비만있으며 1.7배
국내 유병률 10%, 감염자는 체중관리 신경써야

자궁경부암이 심혈관질환의 발생 원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감염내과 주은정, 장유수 교수와 직업환경의학과 유승호 교수팀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와 심혈관질환 발생의 관련성 분석 결과 HPV가 심혈관질환 발생과 관련한다고 Circulation Research에 발표했다.

전세계 사망 질환 1위이자 국내 3대 사망원인인 심혈관질환은 흡연,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병이 대표적인 원인이다. 하지만 심혈관질환의 약 20%는 원인을 알 수 없다. 

이번 연구의 대상자는 HPV검사를 받은 건강한 여성 63,411명(30세 이상). 연구팀은 이들을 고위험 HPV 양성군과 음성군으로 나누고 5년간 심혈관 질환 발생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HPV 종류는 현재 100개 이상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가운데 13개가 자궁경부암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이들 13개를 갖고 있는 경우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고위험 HPV 양성군은 음성군에 비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1.25배 높았다. 특히 비만한 고위험 HPV 양성군은 HPV음성군에 비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1.7배 높았다. 대사증후군이 동반되면 약 2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은정 교수는 "HPV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자궁 경부에만 존재해 암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지만, 면역력 이상이나 대사증후군 등으로 인해 HPV 바이러스가 혈액 내로 침투해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장유수 교수는 "국내 여성의 HPV감염률은 10% 내외"라면서 "감염여성은 비만 또는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심혈관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체중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