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제소', 대웅제약 '반박'...연초부터 기싸움
메디톡스 '제소', 대웅제약 '반박'...연초부터 기싸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톨리눔톡신과 관련한 기싸움이 연초부터 벌이지고 있다.

메디톡스와 앨러간은 지난 30일 대웅제약과 에볼러스사가 자사의 보톡스 제조비밀을 훔쳤다며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하고 미국 내 수입금지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의 FDA 허가를 예상해 미국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전형적인 시장진입 방어전략"이라며 반박했다.

미국에서 통상적으로 위협이 되는 경쟁사 진입을 막기 위해 진행하는 발목잡기 전략의 일환이라고도 말했다.

대웅은 "이번 제소가 나보타의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허가는 물론 미국시장 사업화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