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지역에 큰 공원있으면 관상동맥질환 위험 17%↓
거주지역에 큰 공원있으면 관상동맥질환 위험 17%↓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2.0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뇌혈관질환 15%↓, 뇌졸중 13%↓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제공)

거주지역 주변의 도시공원 면적이 넓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제1저자 서수민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토교통부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거주지역의 도시공원 면적과 개인의 심뇌혈관질환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환경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 1월호에 발표했다.

심뇌혈관질환은 전세계 사망원인 1위이며 고령화와 서양식 생활습관이 발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서울과 광역시 등 7대 대도시 거주자 20세 이상 남녀 351,409명. 이들을 2006년부터 2013년까지 8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2005년 당시 거주지 인근의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 별로는 심뇌혈관질환,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15%, 17%, 13%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