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아내 우울증 위험 최대 2배...남편은 무관
부부싸움 아내 우울증 위험 최대 2배...남편은 무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1.2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싸움이 우울증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의대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한규만 교수팀은 부부간의 언어적, 신체적 충돌을 경험할 경우 우울증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특히 여성에서 2배 더 높다고 국제기분장애학회(ISAD) 공식 학술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한국복지패널조사 빅데이터에서 국내 성인 기혼남녀 9,217명을 선별해 이 가운데 조사시점 당시 우울증상을 보인 1천여명을 대상으로 부부간폭력과 우울증상 발현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신체적 폭력이나 위협을 일방적으로 당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우울증상 발생 위험이 약 2배 높았다.

양방향성 언어폭력을 경험한 여성 역시 우울증상 발생 위험이 1.4배 높았다. 

반면 남성에서는 폭력적인 언어나 피해 및 가해 경험이 우울증상 발생에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성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창수 교수는 "기혼 여성에서 가족 구성원 간 대인관계의 불만족이 언어적 폭력의 위험을 증가시켜, 다시 우울 증상 발생 위험을 올리게 되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면서 "가까운 가족일수록 더 큰 이해와 존중이 필요하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되며, 상호 배려만으로도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